2024.05.23 (목)

  • 맑음속초 31.9℃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31.8℃
  • 맑음서울 24.9℃
  • 구름조금인천 21.6℃
  • 맑음충주 27.0℃
  • 맑음청주 26.3℃
  • 맑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9.7℃
  • 맑음전주 27.1℃
  • 맑음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조금여수 25.6℃
  • 맑음순천 27.8℃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서귀포 24.5℃
  • 맑음천안 27.0℃
  • 구름조금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이주호 "고교학점제 시행 시 절대평가 전환 필요"

URL복사

이주호(사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고교학점제 도입 시 1~3학년 모두 내신 절대평가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부총리는 6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공통과목에서 (상대평가인) 9등급제를 하게 되면 대학들은 그게 신뢰성이 있다고 볼 것이고 (학생들은) 2~3학년 수업이 입시에 반영 안 된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이왕 도입할 것이라면 교사들을 철저히 훈련시키고 준비해서 절대평가로 한꺼번에 전환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당초 교육부는 2025년 고교학점제를 전면 도입하면서 2~3학년이 주로 듣는 선택과목에는 절대평가, 1학년이 많이 듣는 공통과목에는 절대평가와 상대평가를 병기하기로 했으나 이 부총리 취임 후 공통과목 성적도 절대평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학년만 상대평가할 경우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 사교육을 받을 개연성이 큰 데다 2~3학년 내신 성적을 절대평가로 하면 학교 수업을 등한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절대평가를 전면 적용할 경우 ‘내신 부풀리기’가 우려되고 평가의 객관성·공정성도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부총리도 절대평가 확대 시점을 못 박지 않았다. 그는 “2025년에 고교학점제를 도입한다는 것은 교육과정적 측면”이라면서 “(절대평가 도입은) 워낙 난제라서 시기는 아직 고민 중”이라고 했다.

이 부총리는 절대평가를 도입할 경우 평가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 바칼로레아(IB)를 참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IB는 스위스에 본부를 둔 비영리 교육 재단 IBO에서 개발·운영하는 국제 인증 교육 프로그램으로 논술형·절대평가 체제로 이뤄진다. IBO가 평가의 질 관리를 위해 교사들을 교육시키고 정기적으로 학교를 평가한다. 국내에서는 대구와 제주에서 시범 실시 중인데 경기도교육청도 올해부터 ‘경기형 IB’를 도입한다.

이 부총리는 “IB의 경우 기준에 맞춰 아이들을 평가했는지 모니터링해 어떤 선생이 (학생들을) 평가하더라도 공신력이 있다”며 “다양한 방식으로 절대평가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통합 수능 도입 이후 이과의 문과 침공 현상이 발생한 데 대해 이 부총리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과 협의해 대학들의 개선 노력을 유도하고 수능 출제 과정에서 선택과목별 난이도 조절에 신경을 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수학 선택과목의) ‘확률과 통계’와 ‘기하’ ‘미적분’의 난이도 조절이 쉽지 않아서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수능의 난이도 조절은 항상 중요한 국가 과제니까 저희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