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 12.5℃
  • 흐림동두천 9.0℃
  • 맑음강릉 13.2℃
  • 박무서울 12.2℃
  • 박무인천 13.6℃
  • 구름많음충주 9.2℃
  • 박무청주 11.1℃
  • 박무대전 11.1℃
  • 안개대구 12.0℃
  • 박무전주 14.1℃
  • 맑음울산 12.7℃
  • 박무광주 12.5℃
  • 맑음부산 15.3℃
  • 맑음여수 17.2℃
  • 구름많음순천 10.3℃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서귀포 16.8℃
  • 구름많음천안 9.4℃
  • 구름많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대입 정원 5년 후 12만명 감소…"비수도권 대학 직격탄"

전국대학노조 "최소 40% 폐교 위기…정부가 대책 마련해야"

대입 정원 5년 후 12만명 감소…"비수도권 대학 직격탄"

동부산대가 자진 폐교를 선언하는 등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대학 위기가 현실화하자 대학 노조가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은 1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대학 위기와 관련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대학노조는 "2019년 현재 일반대학과 전문대학을 포함한 대학 입학정원은 49만명이지만, 교육부가 8월 6일 대학혁신지원방안 발표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5년 뒤인 2024년에는 지금보다 입학정원이 12만4천명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2019년 기준으로 수도권 입학정원이 19만명(서울 8만8천명 포함)이고 비수도권 입학정원은 30만명"이라며 "우리나라 대학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학 지원을 수직적으로 서열화하고 있어 비수도권 대학은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노조는 "2024년 입학생 12만4천명 감소가 주로 비수도권에 일어난다고 가정했을 때 이는 비수도권 대학 전체 정원의 41%에 해당한다"며 "지금도 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 학생 수가 급감하면 주로 등록금에 재정을 의존하는 사립대학 중에 견딜 수 있는 대학은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단순히 표현하면 최소한 지방대학 40%가 문을 닫게 될 수도 있다"며 "지방대학과 지역 고등교육 기반, 더 나아가 해당 지역이 붕괴할 수밖에 없는 재앙 수준의 위기가 수년 뒤에 닥칠 것"이라며 경고했다. 이들은 30일 서울에서 전국 1만명 조합원 전체 총회를 소집하고 고등교육정책 전환을 촉구하며 총파업 투쟁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