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구름조금속초 13.1℃
  • 흐림동두천 15.7℃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7.4℃
  • 흐림인천 16.5℃
  • 흐림충주 16.9℃
  • 흐림청주 18.7℃
  • 구름많음대전 18.7℃
  • 흐림대구 17.7℃
  • 흐림전주 16.9℃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7.1℃
  • 부산 19.2℃
  • 흐림여수 20.8℃
  • 흐림순천 18.1℃
  • 구름많음제주 19.5℃
  • 흐림서귀포 23.2℃
  • 흐림천안 17.5℃
  • 맑음경주시 15.6℃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서울대 지난해 자퇴생 330명…통계 집계 23년만에 최대

최근 10년 자퇴생 84%는 이공계

URL복사

지난해 서울대에서 330명의 학생이 학교를 중도에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98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120명 수준이던 자퇴생 수는 2020년 264명, 지난해 330명으로 크게 늘었다. 작년 자퇴생 수는 1998년 이후 23년 만에 최고치다.

 

최근 2년 새 자퇴생 수가 크게 증가한 데에는 코로나19 사태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012년 이래 지난달까지 약 10년 가 자퇴생 합계는 총 1천990명으로 집계됐다. 단과대별로 공과대학(551명), 농생명과학대학(489명), 자연과학대학(270명) 순으로 많았다. 모두 이공계열이다. 3개 단과대 자퇴생 수를 합치면 전체의 65.8%를 차지한다.

사범대학의 생물·화학·지구과학·물리·수학교육과와 수의과대학, 간호대학, 식품영양학과 등 범 이공계열로 넓히면 비중은 더욱 커진다. 총 1천676명으로 전체의 84.2%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의·약학대학의 자퇴생 수는 총 16명에 그쳤다.

 

문 의원은 "이공계열 자퇴생의 급증은 과학기술 발전의 근간을 약화할 중대한 사안"이라며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