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많음속초 28.4℃
  • 구름조금동두천 29.2℃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인천 28.2℃
  • 맑음충주 30.6℃
  • 구름조금청주 31.9℃
  • 구름조금대전 32.3℃
  • 맑음대구 32.6℃
  • 구름많음전주 31.6℃
  • 구름조금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여수 28.6℃
  • 맑음순천 31.3℃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조금서귀포 28.8℃
  • 구름많음천안 29.9℃
  • 맑음경주시 32.7℃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교육부

교육부 "학교 급식 열무김치 납품업체를 전수조사"

URL복사

교육부가 학교 급식 열무김치 납품업체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최근 학교 급식 반찬에서 잇따라 개구리 사체가 나오면서다.

류혜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21일까지 학교별로 열무를 납품하는 업체 명단을 전부 제출받기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교육부는 현재 전국에 해썹(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을 받은 열무김치 업체를 400곳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학교 급식으로 납품하는 업체는 이보다 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류 국장은 "21일까지 납품업체 명단을 제출받고 시도별로 분류해서 방학 전까지 지방 식약청과 지자체, 교육청이 합동으로 공장을 방문해 검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류 국장은 "식약청이나 지자체가 좀 더 강하게 (제조) 공정 등을 확인해 달라는 공문도 발송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달 30일과 이달 15일 서울 고등학교 2곳에서 급식으로 제공한 열무김치에서 잇따라 개구리 사체가 나왔다.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 두 학교 모두 원재료가 식품업체에 입고될 때 개구리가 섞여 들어갔지만 이후 세척 과정 등에서 걸러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청은 여름방학 전까지 모든 학교 급식 식단에서 열무김치를 제외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