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많음속초 28.4℃
  • 구름조금동두천 29.2℃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인천 28.2℃
  • 맑음충주 30.6℃
  • 구름조금청주 31.9℃
  • 구름조금대전 32.3℃
  • 맑음대구 32.6℃
  • 구름많음전주 31.6℃
  • 구름조금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여수 28.6℃
  • 맑음순천 31.3℃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조금서귀포 28.8℃
  • 구름많음천안 29.9℃
  • 맑음경주시 32.7℃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교육부,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양성 특별팀’ 가동

7월 중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양성 지원방안’ 마련

URL복사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한 반도체 인재 양성 기조에 맞춰 특별팀을 가동하며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내세웠던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에 힘을 보태는 모양새다.

교육부는 15일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양성 특별팀’의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특별팀은 교육부 이외에도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 등 7개 관계부처와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반도체 기업 인사담당자 등 기업계 전문가, 한국직업능력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연구기관과 함께 민관 합동으로 운영된다.

교육부는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양성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정책이 현장의 요구에 따라 추진되고 있는지 점검·관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 교육부는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양성 지원방안 수립 추진 방향을 공유했다. 이후 교육부는 대학, 산업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부처 간 협업을 통한 제도 및 사업 등을 활용해 7월 중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양성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상윤 교육부차관은 "교육부는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 인재양성을 중요한 책무로 인식하며 교육부의 핵심 업무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특별팀을 통해) 반도체 인재양성에 대한 여러 분야 전문가들의 제안을 적극 검토해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교육계에서는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보폭을 맞추려는 교육부의 행보에 우려의 시각을 나타내고 있다.

전국교수노조는 지난 성명에서 "교육부의 첫 번째 의무는 산업 발전에 필요한 인재 공급이라는 대통령의 발언 직후 교육부는 수도권 대학의 반도체 관련 학과 정원을 크게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며 "대책 없이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필요성과 효과에 대한 충분한 논의도 부족한 특정 학과의 정원을 늘리겠다는 교육부 또한 고등교육의 위기에 무책임하다는 비판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대표는 "단순히 반도체 기술 인력을 키우겠다는 행보는 교육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교육은 기본적으로 문제 해결이나 의사소통이나 창의력 같은 기초적인 역량을 튼튼히 하는데 초점을 맞춰야지 특정 지식이나 기술을 교육의 목표로서 가져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