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흐림속초 -1.0℃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4.9℃
  • 맑음인천 3.8℃
  • 구름조금충주 4.3℃
  • 구름조금청주 5.0℃
  • 구름조금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4.3℃
  • 맑음전주 5.5℃
  • 구름많음울산 3.2℃
  • 맑음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5.2℃
  • 구름많음여수 7.9℃
  • 맑음순천 6.2℃
  • 맑음제주 7.9℃
  • 맑음서귀포 10.4℃
  • 구름조금천안 5.0℃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사회

2019 성평등지수, 경상도·전남·충남 가장 낮아

여성가족부, 2019년 기준 국가성평등지수 발표

URL복사

 

여성가족부가 2019년 기준 국가성평등지수와 지역성평등지수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측정 결과에 따르면, 2019년 국가성평등지수는 73.6점으로 2018년(73.1점) 대비 0.5점 상승하였다.

 

지역성평등지수는 76.4점으로 2018년(75.7점) 대비 0.7점 상승하는 등 매년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 경제활동‧복지‧가족 등 8개 분야로 구성되며, ‘완전한 성평등 상태’는 100점으로 산정된다.

 

영역별 성평등 수준은 여성의 인권·복지 영역(79.2점)이 가장 높고, 이어서 성평등 의식・문화 영역(74.5점), 사회참여 영역(69.2점)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의사결정 분야 점수가 2018년 36.2점에서 2019년 38.1점으로 가장 크게 상승하였다.

 

이는 정부위원회 위촉직 위원 및 4급 이상 공무원 여성 비율이 증가한 영향이다.

 

안전 분야는 사회안전에 대한 전반적 안전 의식 지표가 크게 개선되면서 2018년 64.9점에서 2019년 66.7점으로 상승하였다.

 

가족 분야는 남성 육아휴직자가 지속 증가한 데 힘입어 2018년 61.2점에서 2019년 62.8점으로 상승하였다.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지역의 성평등 수준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등 4단계로 나누어 분석하였다.

 

상위지역은 광주, 대전, 부산, 제주(가나다 순), 하위지역은 경남, 경북, 전남, 충남(가나다 순)으로 나타났다.


중상위지역은 경기, 대구, 서울, 충북(가나다 순), 중하위지역은 강원, 울산, 인천, 전북(가나다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과 비교해 보면, 광주가 중하위에서 상위 지역으로 가장 크게 상승하였고, 대전은 중상위에서 상위 지역으로 상승하였다.

 

반면, 대구와 서울은 상위에서 중상위 지역으로 하락하였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정부에서 여성 대표성 제고, 일‧생활 균형 등의 정책을 적극 추진한 결과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분야별 편차가 여전히 크다.”라며, “의사결정, 안전 등을 포함한 모든 분야의 성평등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 아울러, 변화된 사회상을 반영하고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가성평등지수 개편도 추진 중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