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구름조금속초 4.9℃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인천 6.9℃
  • 맑음충주 8.4℃
  • 연무청주 8.3℃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전주 11.5℃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여수 10.8℃
  • 맑음순천 12.1℃
  • 맑음제주 14.9℃
  • 맑음서귀포 14.4℃
  • 맑음천안 9.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대학

홈스쿨링한 13·15세, 영산대 법대생 된다

검정고시 거쳐 영산대 법학과 수시 합격

URL복사

 

충북 충주에서 홈스쿨링을 하는 김예은(15)양과 정재홍(13)군이 영산대학교 법학과 수시전형 합격통보를 받았다.

 

이들은 2013년 제2회 변호사 시험에 최연소 합격해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손빈희(당시 22세) 변호사의 어머니 윤미경씨가 운영하는 곳에서 홈스쿨링을 받고 있다.

손 변호사는 14세 때 고졸 검정고시를 합격, 부산외대 법학과를 3년 만에 조기 졸업한 뒤 19세에 동아대 로스쿨에 최연소로 합격했다.

 

정재홍 군은 영산대학교의 최연소 합격자로, 2018년 초등학교 5학년을 중퇴해 작년에 초·중졸 검정고시, 올해 4월에는 고졸 검정고시를 통과했다. 

 

충주 교현초등학교를 졸업한 김예은 양은 지난해 중졸 검정고시, 올해 8월 고졸 검정고시를 통과했다.

 

김 양은 "학교에 나가지 않고 공부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롤모델인 손 변호사와 같은 길을 가겠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국제거래 등 기업 관련 분야의 변호사로 일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