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조금속초 20.5℃
  • 구름조금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21.2℃
  • 박무서울 17.6℃
  • 흐림인천 17.3℃
  • 구름많음충주 17.2℃
  • 청주 18.2℃
  • 박무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7.8℃
  • 전주 19.8℃
  • 구름많음울산 17.7℃
  • 박무광주 18.7℃
  • 박무부산 18.8℃
  • 흐림여수 18.8℃
  • 흐림순천 15.7℃
  • 흐림제주 19.1℃
  • 박무서귀포 20.5℃
  • 흐림천안 17.8℃
  • 구름많음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교육현장

학교 개학 4월 6일로 3차 연기…수능 연기 여부는 개학 때 발표

수업일수 10일 감축 권고…"코로나19 상황 따라 개학 시기 탄력 조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2주일 더 연기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학교 신학기 개학일을 4월 6일로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전국 학교 개학일은 원래 3월 2일이지만 코로나19 지역 감염 우려가 지속하면서 총 5주일 미뤄지게 됐다.

 

교육부는 지난달 23일 개학 1주일 연기를 처음 발표했다가 이달 12일에 다시 2주일을 더 미룬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는 3차 개학 연기(3차 휴업 명령)다.

 

정부가 학교 개학을 한 차례 더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은 코로나19 미성년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만 19세 이하 미성년 확진자는 이달 7일 379명, 9일 447명, 11일 480명, 13일 498명, 15일 510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교육부는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들이 밀집도가 높은 학교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할 위험성이 높으므로 안전한 개학을 위해서는 현시점으로부터 최소 2∼3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교육부는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사일정과 방역 관리에 관한 지침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과 학교에 "개학 연기 4∼5주차에 휴업하는 일수인 열흘을 법정 수업일수(초중고 190일, 유치원 180일)에서 감축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줄어드는 수업일수에 비례해 수업시수(이수단위)도 감축할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교사들 사이에서는 이수단위는 줄지 않은 상태에서 수업일수가 줄면 하루 수업량이 증가한다는 우려가 있었는데, 이런 우려를 덜게 됐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 변동에 따라 '4차 개학 연기'를 하거나, 역으로 3월 말에 다시 개학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유 부총리는 "감염병 확산세에 따라 4월 6일 전에 개학할 수도 있다"며 "감염병 확산세와 세계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협의를 거치고 감염증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개학 시기와 방식 등은 탄력적으로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대입 일정은 고교 개학 연기가 더 장기화할 가능성을 고려해 여러 가지 변경안을 검토한 다음 4월 6일 개학 시점에 맞춰 발표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개학 후 학사일정이 시작해 1학기 학생평가가 언제 완료되는지 시점을 알아야 대입 일정도 정할 수 있다"면서 "대입 일정은 개학과 동시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학생건강관리

더보기

교육청소식

더보기

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