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조금속초 19.2℃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맑음인천 23.8℃
  • 맑음충주 15.1℃
  • 맑음청주 20.2℃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많음전주 21.4℃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구름많음여수 22.6℃
  • 구름많음순천 21.6℃
  • 흐림제주 22.9℃
  • 흐림서귀포 24.7℃
  • 구름조금천안 16.4℃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회

미국, 양육 지원 현금 지급 개시

6~17세 대상, 6개월간 지급

URL복사

 

미국 재무부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의 양육비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양육비 세액 공제를 현금으로 지급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대표는 이날 당내 중진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의 노력으로 양육 가정에 도움의 손길이 닿고 있다"고 밝혔다. 

 

지급되는 양육비는 6세 미만 자녀 한 명당 월 최고 300달러이며 6세부터 17세까지는 최고  250달러다.

 

예를 들어 4살과 6살짜리, 두 아이를 키우는 가정은 매달 600달러를 현금으로 받고 여기에 14살자녀가 한 명 더 있을 경우 자녀 세 명 몫으로 총 850달러를 받는다. 양육비는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매월 15일에 지급된다.

 

그러나 고소득 가구는  제외되는데 전액 지급받을  수  있는 기준선은  부부 합계 연 소득 15만 달러이고 그보다 소득이 많은 가정은 단계적으로 수급액이 줄어든다.

 

재무부는 미국 내 양육 가정의 대다수인 3천900만 가구가 지급 대상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88%인 총 6천만 명에 해당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환영 메시지에서 이번 조치는 "중산층 세금 감면의 일환"이라고 말하고 "부자들이 여러 항목에서 세금을 줄이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녀를 둔 사유로 세금을 깎아주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런 조치를 연장할 입법을 진행해 달라고 의회에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