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흐림속초 24.2℃
  • 구름많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4℃
  • 흐림인천 25.1℃
  • 맑음충주 28.7℃
  • 구름많음청주 30.0℃
  • 구름많음대전 29.6℃
  • 흐림대구 26.2℃
  • 구름조금전주 25.9℃
  • 흐림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27.6℃
  • 부산 21.1℃
  • 구름많음여수 24.8℃
  • 구름많음순천 26.2℃
  • 구름많음제주 23.8℃
  • 흐림서귀포 23.6℃
  • 구름조금천안 28.2℃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대학

지방대 위기, 부산·경남 250개 학과 사라져

전국교수노조, 지방대학 위기 관련 정부 대책 요구

URL복사

 

전국교수노동조합과 전국대학노동조합이 입학생 감소에 따른 지역대학 위기를 강조하며 정부에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10일 오전, 전국교수노동조합 등 7개 단체는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지방대학 위기 정부 대책 및 고등교육 정책 대전환 요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 입학정원인 48만명을 계속 유지할 경우 오는 2024년 추정 입학생이 37만3천 명으로 줄어 11만명의 입학생 부족 사태가 오게 된다.

 

특히 부산·울산·경남 지역 대학의 위기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2011년 6만5천여 명이던 입학생 수가 10년만인 2020년 기준 5만3천여 명으로 1만1천700여 명이 감소해 18% 줄었다.

 

울산은 같은 기간 9천58명이던 입학생이 8천249명으로 줄어 9%(810명) 하락했다.

 

경남은 3만4천여 명이 2만6천여 명으로 줄며 무려 25%(8천500명) 감소했다.

 

이에 따라 대학 구조조정도 이뤄지고 있었다.

 

2011년 부산지역 대학 학과는 3천60개였지만 2020년에는 2천961개로 100여 개가 사라졌다.

 

경남은 기존 1천541개에서 1천398개로 150개 학과가 사라졌다.

 

등록금 수입도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부·울·경 대학의 경우 2018년 등록금 수입은 1조1천614억원이었지만, 2024년이 되면 3천257억원으로 줄어들어 28% 감소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같은 기간 수도권 대학의 예상 감소율이 14.6%인 것에 비해 두 배 가까운 폭이다.

 

노조는 "교육부 방향은 현재까지 한계 대학의 퇴로 마련, 청산 지원, 지역 공유대학 확대 등 지역대학 교육 혁신, 국립대 역할 강화 등이나 당면한 학령인구 감소와 대학 운영위기가 급격하게 다가오는 상황에서 실질적인 대책으로는 많이 미흡하다"면서 "정책 대전환과 중장기 고등교육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