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6 (일)

  • 맑음속초 26.2℃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27.9℃
  • 맑음인천 23.6℃
  • 구름많음충주 26.3℃
  • 맑음청주 27.8℃
  • 맑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많음전주 28.1℃
  • 구름조금울산 25.5℃
  • 맑음광주 28.2℃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많음여수 23.6℃
  • 맑음순천 25.9℃
  • 구름조금제주 23.9℃
  • 맑음서귀포 22.5℃
  • 맑음천안 26.2℃
  • 구름조금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초중고

영재학교 학생, 의대 진학 시 불이익 받는다

기숙사·독서실 이용 제한, 장학금도 반납

URL복사

 

앞으로 영재학교 재학생이 의약학 계열로 진학을 지원할 경우 학교로부터 불이익을 받게 된다.

 

영재학교는 이러한 제재 방안에 응시하려는 학생과 보호자의 서약을 받는다.

 

경기과학고, 광주과학고, 대구과학고, 대전과학고, 서울과학고, 한국과학기술원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등 8개 영재학교는 '영재학교 학생 의약학 계열 진학 제재 방안'을 공동으로 마련해 2022학년도 입학전형 모집 요강에 반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약에는 영재학교 입학 후 의약학 계열로 진학을 지원할 경우 학교는 대학 진학 상담, 진학 지도를 일절 하지 않고 해당 학생을 일반고 등으로 전출을 권고한다고 명시됐다.


또한 대학입학 전형에 필요한 학교생활기록부에는 연구 활동 등 영재학교에서 추가로 운영되는 교육과정을 기재하지 않고 창의적 체험활동 등 일부 항목을 공란으로 처리해 제공한다.

 

아울러 의약학 계열 진학 희망 학생에게는 기숙사와 독서실 등 학교 시설 이용이 제한되고, 영재학교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투입된 추가 교육비와 재학 중 지급한 장학금도 반납해야 한다.

 

현재 재학생의 경우에도 학교별 상황에 맞게 의약학 계열 진학 제재 방안을 최대한 적용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지난해 8월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대학 재학 중인 영재학교 졸업생 337명 중 65명(19.3%)이 의학 계열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재학교장협의회는 "영재학교는 이공계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된 학교로서 영재학교 학생이 의약학 계열로 진학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번 조처로 영재학교 학생들이 이공계 분야로 더 많이 진출해 과학기술 발전에 큰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제재 방안이 담긴 영재학교별 2022학년도 입학전형 모집 요강은 30일이나 다음 달 1일 공고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