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수)

  • 구름많음속초 20.9℃
  • 구름많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6.0℃
  • 연무인천 24.5℃
  • 맑음충주 25.5℃
  • 맑음청주 27.0℃
  • 맑음대전 28.0℃
  • 맑음대구 26.0℃
  • 맑음전주 28.1℃
  • 맑음울산 25.8℃
  • 맑음광주 27.3℃
  • 맑음부산 26.9℃
  • 맑음여수 24.2℃
  • 맑음순천 26.9℃
  • 구름조금제주 27.5℃
  • 박무서귀포 24.0℃
  • 구름조금천안 25.5℃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교육부

교육부, 38개 국립대학 연구비 등 특별감사

부당집행 사례 확인 시, 엄중 조치 예정

URL복사

 

교육부는 지난 11일 국립대 ‘교육‧연구 및 학생지도비’ 운영실태에 대한 특별감사 계획을 밝혔다.

 

이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국‧공립대학 12개교(국립대 11개교, 시립대 1개교)에 대한 표본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교육부로 이첩한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는 전체 38개 국립대학에 대한 조사 및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특별감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교육‧연구 및 학생지도비’는 2015년「국립대학의 회계 설치 및 재정 운영에 관한 법률」제정에 따라 기존 급여보조성 기성회회계 수당을 전면 폐지하고, 교육‧연구 및 학생지도 활동실적에 따라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학생지도비의 경우 학생상담 및 안전지도 등의 참여 실적을 대학별 심사위원회에서 엄격하게 심사하고 지급하여야 하나, 이번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로 일부 대학에서는 이와 같은 심사‧관리를 부실하게 운영한 사례가 확인되었다.

 

교육부는 전체 국립대학을 대상으로 ‘교육‧연구 및 학생지도비’ 운영 전반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감사결과 확인된 부당 집행 사례에 대하여는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국민권익위원회 실태조사 결과와 교육부 특별감사 결과 등을 종합하여 ‘교육‧연구 및 학생지도비’ 예산이 부당 집행되는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