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흐림속초 21.0℃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9.4℃
  • 구름많음인천 23.9℃
  • 구름많음충주 28.6℃
  • 구름조금청주 31.0℃
  • 구름조금대전 31.2℃
  • 맑음대구 32.5℃
  • 구름조금전주 30.5℃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조금광주 31.6℃
  • 맑음부산 25.4℃
  • 맑음여수 24.1℃
  • 구름조금순천 29.1℃
  • 구름많음제주 28.9℃
  • 서귀포 23.7℃
  • 흐림천안 28.6℃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교육부

유은혜, "수도권 대학 정원 감축해야 한다"

지방대 위기에 수도권 대학 정원 감축 공식화

URL복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6일 지방대·사립대의 충원율 감소와 관련해 "수도권 대학에 적정규모의 정원 감축이 필요하다는 방향에서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위가 개최한 '고등교육 위기 극복과 재정확충 방안 마련' 공청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수도권 대학이 정원외 입학을 통해 학생들을 유치하면서 지방대의 위기를 가속한다는 지적에 유 부총리는 "정원외 모집, 편입학 비율을 포함해 수도권 대학의 정원 감축을 어떻게 할 것인지 방침을 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전남 동신대의 최일 총장은 올해 대학 입학 가능 인원은 41만4천명으로 입학 정원(49만2천여명)보다 7만8천명 적다고 지적했다.

 

최 총장은 이같은 부족 규모가 3년 뒤 10만8천명, 15년 뒤 15만7천명으로 늘어난다면서 "고등교육의 정책 방향이 바뀌지 않으면 지방대학은 소멸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방대뿐 아니라 전문대 또한 학생 감소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다.

 

서울 인덕대의 윤여송 총장은 "133개 전문대 중 올해 100% 정원을 채운 곳은 24개뿐이고, 전체 학생 충원율은 작년에 94.3%, 올해는 84.4%로 급감했다"며 "전문대의 위기는 절망 상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