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속초 28.8℃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27.0℃
  • 흐림인천 25.1℃
  • 흐림충주 27.7℃
  • 흐림청주 28.2℃
  • 흐림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6.7℃
  • 흐림전주 27.4℃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7.2℃
  • 부산 23.5℃
  • 구름많음여수 24.5℃
  • 구름많음순천 24.9℃
  • 구름많음제주 29.1℃
  • 박무서귀포 24.8℃
  • 흐림천안 27.1℃
  • 흐림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교육차관 "반도체 인재 조속한 공급 필요"...간담회서 강조

서울대학교 반도체공동연구소 찾아

URL복사

 

정부가 반도체 인재 양성에 드라이브를 건 가운데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20일 반도체 연구 학교 현장을 찾아 "반도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수한 반도체 인재의 조속한 공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차관은 이날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반도체공동연구소를 찾아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 대학 차세대반도체·빅데이터 컨소시엄 현장 간담회'에 참석했다.

간담회에는 장 차관 외에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 산학협력정책관 직무대리, 인재양성정책과장, 이혁재 서울대 교수, 이찬호 숭실대 교수, 김경기 대구대 교수, 김홍기 서울대 교수, 차상균 서울대 교수, 최우영 서울대 교수와 산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장 차관은 간담회에서 지난해부터 교육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지원사업의 현황을 공유했다.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혁신공유대학은 대학들이 신기술 분야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연합체를 구성하고 공동 교육과정을 개발해 운영하는 사업이다.

차세대반도체 분야에서는 서울대가 주관이 돼 강원대, 대구대, 숭실대, 중앙대, 포항공과대, 조선이공대 등 총 8개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장 차관은 "차세대반도체분야와 빅데이터분야 컨소시엄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실제 전공 학생들뿐만 아니라 비전공 학생들까지도 대학이라는 울타리를 넘어 수업을 듣고 신기술분야에 대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분야별 교육과정위원회의 산업계 위원들이 교육과정 설계와 운영 과정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산업계와 대학 간 교육과정의 미스매치도 조금씩 해소되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 차관은 우수한 반도체 인재 양성도 강조했다. 

 

그는 "주변국과의 경쟁상황 속에서 경쟁력을 높이고 더욱 성장시켜나가기 위해서는 우수한 반도체 인재의 조속한 공급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교육부는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분야 산업 인재 양성을 교육부의 핵심적인 업무로 생각하고 이번 정부 5년 동안 전력을 다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앞서 장 차관은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 내 반도체 시설을 둘러보며 반도체 주요 제조 공정과 실습 교육 현황을 점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