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속초 28.9℃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9.6℃
  • 흐림서울 27.1℃
  • 흐림인천 25.1℃
  • 흐림충주 28.0℃
  • 흐림청주 28.7℃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8.0℃
  • 흐림전주 27.8℃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7.2℃
  • 부산 23.4℃
  • 흐림여수 24.5℃
  • 구름많음순천 24.4℃
  • 구름많음제주 29.4℃
  • 박무서귀포 24.6℃
  • 구름많음천안 27.3℃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코로나 학력저하' 대책...초중고 학업성취도 평가 확대키로

2024년 초3∼고2로 확대…온라인으로 상시·자율적 기초학력 진단

URL복사

 

교육부가 오는 9월부터 희망 학교가 시행할 수 있는 컴퓨터 기반 학업성취도 평가를 도입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력 저하에 따른 조치다.

교육부는 지난해 9월 14일 전국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와 이에 따른 학업 성취수준 향상 지원 방안을 13일 발표했다.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코로나19 장기화의 영향으로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늘어난 것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학업성취도 평가를 올해부터 '지필시험' 아닌 '컴퓨터 기반' 시험으로 전환하고 평가 대상도 연차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평가 대상 학년도 2024년에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로 확대한다. 올해는 초6, 중3, 고2가 평가 대상이며 내년은 초 5·6, 중3, 고 1·2로, 2024년에는 초3부터 고2까지로 늘어난다.

다만 시험은 희망 학교의 신청을 받아 실시한다. 컴퓨터 기반 학업성취도 평가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교는 평가 시행 날짜와 응시 교과 등을 학급 단위로 신청해 참여할 수 있다.

올해 학업성취도 평가는 1회차는 9월 13일부터 10월 28일까지, 2회차는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치러지며 8월 개통되는 웹 사이트를 통해 신청하면 신청 날짜와 시간에 인터넷 이용이 가능한 교실에서 컴퓨터나 태블릿PC로 평가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학업성취도 평가 표집 단위인 3% 외 다른 학생들도 시험을 볼 수 있고, 컴퓨터 기반이기 때문에 언제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평가 결과는 학생·학부모·교사만 활용하도록 해 평가 결과를 통한 서열화를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기존 표집 평가를 전수 조사로 바꾸는 것은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 교육부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컴퓨터 기반 평가를 올해 처음 해보고, 이게 정말 필요하다면 고민을 더 해보겠다"며 "만약 전체 학생이 본다면 서버 용량을 고려할 때 한꺼번에는 할 수 없고 시기를 달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5년부터는 같은 해 개통 예정인 '디지털 교수·학습 통합플랫폼'과 연계한 인공지능(AI) 기반 학력진단시스템을 구축해 개별 학생의 수준과 결손 부분을 정밀하게 진단한다.

 

 

기초학력 진단과 향상을 위해 초등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까지 온라인으로 상시·자율적으로 기초학력을 진단할 수 있는 기초학력 진단-보정시스템 등을 활용한다.

국어, 수학 수업에 교사나 강사 2명을 배치하는 협력수업 운영 학교는 올해 3천 곳, 내년 4천 곳, 2024년 5천 곳, 2025년에는 6천 곳으로 확대한다.

학교 내에 교감, 담임·상담·특수·보건교사로 구성된 다중지원팀 운영 학교는 올해 6천교에서 2024년 8천교까지 늘린다. 다중지원팀은 학생들에게 종합적인 교육 처방을 제공한다.

모든 176개 교육지원청과 16개 시도교육청 학습종합클리닉센터 총 193곳을 설치해 전문 인력을 활용한 학습·심리·정서 회복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교과별 특성을 반영한 '학력 끌어올리기' 학습도 이뤄진다.

국어 교과의 경우 함께 지문을 읽고, 글쓰기·토의 등을 통해 생각을 공유하는 통합적 의사소통 중심 교수·학습 활동을 활성화한다.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모든 교과와 연계한 미디어 문해교육을 추진하는 등 학교 디지털 문해교육을 강화한다.

민간과 협업해 학생들의 온라인 독서 활동을 지원하고 독서교육종합시스템을 2024년까지 고도화해 학생 맞춤형 독서 정보를 제공한다.

수학의 경우는 학생의 흥미와 자신감을 높일 수 있도록 '학생 수학학습 성공 경험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우수 사례를 발굴·확산하고 학교급별 수학과 내용 체계를 '수학적 사고 및 탐구 과정' 등을 강조해 개편한다.

고교학점제가 적용된 고등학교에서 국어와 수학 등 공통과목에 대한 학생의 최소 성취 수준을 보장하기 위해 내년 2월까지 '최소 성취수준 보장 지도 운영 계획'을 수립한다.

방과 후나 방학 때 교과 보충 프로그램과 대학생 튜터링도 운영한다.

도시와 읍면 지역 학생들의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읍면 지역 학생 대상으로 비대면 대학생 튜터링을 활성화하고 진로체험버스나 진로탐색캠프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심리·정서적 지원 방안도 마련된다.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설문조사 도구에 사회·정서적 역량 문항을 신설하는 등 관련 진단 도구를 제공한다.

위기 학생을 위해 학교 부적응·정서 문제·학교폭력 등 사안별 학교·학급 단위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올해 하반기까지 개발·보급하고 전문 상담 교사도 올해 4천664명까지 늘린다.

이 밖에도 경제·가정적 요인, 학교 폭력과 부적응, 기초학력 부진 등 여러 요인별 문제점을 통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학생성장통합지원 방안'(가칭)을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