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30 (화)

  • 맑음속초 9.0℃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9.4℃
  • 황사서울 4.4℃
  • 황사인천 5.1℃
  • 맑음충주 2.8℃
  • 황사청주 7.5℃
  • 황사대전 7.8℃
  • 황사대구 11.5℃
  • 황사전주 7.6℃
  • 황사울산 11.2℃
  • 황사광주 8.9℃
  • 황사부산 11.8℃
  • 황사여수 11.5℃
  • 구름많음순천 9.7℃
  • 황사제주 12.0℃
  • 황사서귀포 13.3℃
  • 맑음천안 3.5℃
  • 흐림경주시 11.3℃
  • 구름많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사회

초중고 학생, '북한은 협력할 대상' 54.7%

2020 학교 통일교육 실태 조사 결과 발표

URL복사

 

교육부와 통일부는 지난 지난해 11월 학생과 교사들의 평화‧통일 인식, 학교 통일교육 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하여 ‘2020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결과를 보면, 학생들은 북한에 대해 ‘협력할 대상’이라는 응답이 54.7%, ‘경계할 대상’이라는 응답이 24.2%로 나타났다.

 

평화 인식에 대해서는 남북관계가 ‘평화롭다’는 응답이 17.6%로 2018년 36.6% 이후 감소하고 있으며, ‘평화롭지 않다’는 35.2%로 2018년 15.5% 이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 필요성에 대해서는 ‘통일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62.4%로, 2019년 55.5% 대비 6.9%p 상승하였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는 ‘전쟁 위협 해소’(28.4%)가 ‘같은 민족’(25.5%)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편, ‘통일이 불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24.2%로 2018년 13.7% 이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이 ‘학교에서 통일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78.6%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최근 3년간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난다.

 

학생들은 학교 통일교육으로 새롭게 알게 된 것으로, ‘남북 간의 평화’(39.0%), ‘북한 사람들의 생활과 사회의 모습’(38.9%), ‘통일이 가져올 이익’(38.6%), ‘남북 교류 협력’(32.8%) 순으로 응답하였다.

 

또한 교사들은 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하여 중점을 두어야 할 점으로, ‘사회적 공감대 조성’(86.7%), ‘교수학습자료 개발’(82.6%), ‘교사의 전문성 향상’(70.7%), ‘교육과정·교과서 개정’(67.9%), ‘관련 법·제도 정비’(67.5%) 순으로 응답하였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앞으로 코로나19 시대에 적극 대응하여, △전국 시도교육청과 유기적인 협업 강화, △비대면 교육 확대, △다양한 교재 개발 및 프로그램 확산, △청소년 세대와 공감대 형성 강화 등 학교 평화‧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