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속초 0.5℃
  • 맑음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1℃
  • 맑음서울 -2.8℃
  • 맑음인천 -2.4℃
  • 흐림충주 -1.3℃
  • 흐림청주 0.5℃
  • 흐림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0.4℃
  • 구름많음전주 2.2℃
  • 흐림울산 0.6℃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2.0℃
  • 구름조금여수 2.8℃
  • 흐림순천 1.5℃
  • 흐림제주 8.6℃
  • 흐림서귀포 8.3℃
  • 흐림천안 -0.8℃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사회

기후변화 클수록 아동폭력 증가한다

월드비전, 기후변화와 아동폭력 보고서 발간

URL복사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20일 ‘세계 어린이의 날’을 맞아 기후변화와 아동폭력의 상관관계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기후위기 관점에서 바라본 아동폭력 근절>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인한 불안정한 식량 공급과 자원 부족, 토지 분쟁 등이 가정폭력이나 노동착취, 인신매매, 조혼 등 직·간접적인 폭력 위험성을 증가시킨다.

 

남수단에서는 기후변화로 인해 악화된 토지분쟁 때문에 살인·성폭력·납치 등 아동폭력 및 권리 침해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또한 가뭄, 홍수, 흉작 등으로 인해 생계 수단 및 수입원을 상실하면 스트레스 때문에 양육자들은 폭력적인 훈육을 행할 가능성이 높고, 기후 변화로 인해 내전과 이주 등 인도적 위기에 놓인 아동들은 더욱 폭력적인 상황을 경험한다고 나타났다.

 

월드비전은 사회적 변화의 매개자이자 기후변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미래 세대인 아동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능동적으로 습득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러한 환경 속에서 아이들이 직접 재난위험 및 위험경감 활동을 분석하고, 보호 체계를 개선하는 등 잠재력이 키워질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세계 기후변화에 대응하자는 운동의 상징이 된 스웨덴의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처럼 아동들이 직접 환경과 기후변화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투쟁하는 시대가 왔다”며 “월드비전은 기후변화로 인한 아동폭력의 심각성을 알리는 데 힘쓰고 아동과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