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속초 3.5℃
  • 구름조금동두천 0.1℃
  • 맑음강릉 4.1℃
  • 구름조금서울 1.9℃
  • 구름조금인천 1.9℃
  • 흐림충주 2.7℃
  • 구름많음청주 3.0℃
  • 구름많음대전 3.9℃
  • 맑음대구 6.2℃
  • 구름많음전주 3.7℃
  • 맑음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6.2℃
  • 맑음부산 8.0℃
  • 맑음여수 7.1℃
  • 흐림순천 5.1℃
  • 구름많음제주 9.8℃
  • 구름많음서귀포 10.9℃
  • 구름많음천안 1.6℃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교육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경북 경주시에서 개최

19~21일, 세계 25개국 석학과 이야기하는 ‘어울림의 인문학’

URL복사

 

교육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경상북도, 경주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이 11월 19일(목)부터 11월 21일(토)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세계인문학포럼은 2011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며,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 인문학계 ‘담론의 장’을 제공하고, 한국 인문학의 세계화를 도모하는 국제 행사이다.

 

이번 행사에는 ‘어울림의 인문학: 공존과 상생을 향한 노력’이라는 주제로, 총 25개국 150여명의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분과(세션)는 총 25개로 구성하며, 국내학자는 현장에 직접 참여하고, 국외학자는 화상으로 참여하는 방식(온오프라인 병행)으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아울러,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사전 신청을 한 참석자들도 이번 행사에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19일)에는 김광억 교수(서울대)와 로버트 버스웰 교수(캘리포니아 주립대)가 각각 ‘어울림에 대한 인문학적 단상’, ‘오늘날의 위축된 상상들을 넘어서: 경주에서 베나레스에 이르는 불교 교류’ 라는 주제로 강연을 할 예정이다.

 

둘째 날과 셋째 날(20~21일)에는 토비아스 블랭크 교수(암스테르담대)는 ‘빅데이터 현황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데이비드 마틴-존스교수(글래스고대)는 ‘동적인 유산: 관광에서 전승까지’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리집(http://worldhumanitiesforum.com)에서 사전등록을 하고 참여할 수 있으며, 관련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