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 6.6℃
  • 구름많음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7.9℃
  • 구름많음서울 8.6℃
  • 구름많음인천 8.0℃
  • 구름많음충주 6.9℃
  • 구름많음청주 9.1℃
  • 구름많음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9.7℃
  • 구름많음전주 7.6℃
  • 구름조금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9.2℃
  • 맑음부산 10.8℃
  • 흐림여수 12.7℃
  • 구름많음순천 8.5℃
  • 맑음제주 11.6℃
  • 맑음서귀포 13.1℃
  • 구름많음천안 7.1℃
  • 맑음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1.8℃
기상청 제공

학교 단신

전교생 7명, 시골 학교 소년의 설상 마라톤

안양동초, 전국동계체전 연속 메달 획득

 

전남 장흥에 있는 안양동초등학교(교장 정중구) 6학년 선진우 학생이 지난 2월 19일부터 3일간 강원도 대관령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펼쳐진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 또 한번 ‘작은 학교의 기적’을 보여줬다.

 

전교생 10명도 채 되지 않은 학교에서 전국동계체전 스키(크로스컨트리) 부문 2년 연속 메달리스트라는 쾌거를 이뤄낸 것. 선진우 학생은 지난 해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도 크로스컨트리 남자 초등부 8km 계주에서 은메달(2위)을 따낸 바 있다. 선 학생은 5학년이던 지난 해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눈에 띄는 기량 발전으로 화순초 6학년 학생들 3명과 함께 전남 대표 연합팀으로 뽑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개인전에서도 클래식, 프리, 복합 모두 11위를 기록하면서 101회 대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선진우 학생은 결국 이번 대회에서 크로스컨트리 남자 초등부 개인 복합(클래식 3km, 프리 4km 합산) 경기에 출전, 동메달(3위)을 따내는 기염을 토해냈다.

 

개인전 첫날인 2월 19일 클래식 3km에서는 5위(11분 02초)에 그쳐 준비한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 선수 본인은 큰 아쉬움을 느꼈다. 하지만 다음 날(20일) 프리 4km에서 만회한다면 3위(10분 48초) 선수와 14초 차이밖에 나지 않아 두 기록을 합산하는 복합에서는 3위권까지 바라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선진우 학생은 심기일전으로 다음 날 경기를 준비했다.

 

개인전 메달이 간절했던 선진우 학생은 다음 날 프리 4km 경기는 더 힘차게 눈길을 가로질렀다. 경기 결과, 전날 3위를 기록한 선수와 1분 가까이 벌리면서 복합성적 3위(24분 18초)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안양동초가 위치한 전남 장흥은 스키를 훈련하기에 지리적으로 열악한 조건이었지만 선진우 학생은 강한 의지와 고강도 훈련으로 2년 연속 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이번 동계체육대회를 통해 선진우 학생은 동계 스포츠 종목 불모지 학교들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으며 노력하면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몸소 보여줬다.


학생건강관리

더보기

교육청소식

더보기

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