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 12.5℃
  • 흐림동두천 9.0℃
  • 맑음강릉 13.2℃
  • 박무서울 12.2℃
  • 박무인천 13.6℃
  • 구름많음충주 9.2℃
  • 박무청주 11.1℃
  • 박무대전 11.1℃
  • 안개대구 12.0℃
  • 박무전주 14.1℃
  • 맑음울산 12.7℃
  • 박무광주 12.5℃
  • 맑음부산 15.3℃
  • 맑음여수 17.2℃
  • 구름많음순천 10.3℃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서귀포 16.8℃
  • 구름많음천안 9.4℃
  • 구름많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교육청 소식

경기도교육청, 난독증 학생 편견 해소 나서

난독증 의심 학생의 심층진단 및 치료, 학부모 상담 등을 통해 조기 지원

 

난독증(읽기곤란) 학생에 대한 편견 해소를 위해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나섰다.

도교육청은 9월 26일과 27일 각각 수원 보훈교육연구원과 의정부 몽실학교에서 난독증(읽기곤란) 학생의 담임교사, 보호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난독증의 이해(난독증의 관점, 원인, 개선 방안 등)’를 주제로 읽기곤란 인식 개선 연수를 했다.

 

이번 연수에서는 ▲난독증의 이해, ▲난독증 학생에 대한 편견 해소와 대처 방법, ▲난독증 학생 지원 계획 등을 안내했다.

경기도교육청 황미동 학교교육과장은 “이번 연수가 난독증 학생을 이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도교육청은 앞으로도 학습에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난독증 학생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올해부터 난독증이 있는 초등학생을 직접 지원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올해 1억 8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들의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경기난독증 바우처 치료 지정 기관 27곳을 선정해 난독증 의심학생 450여명을 대상으로 바우처 치료 기관과 연계해 진단검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